[절도죄 처벌방어] 무인 점포 가게에서 절도죄로 고소 당한 의뢰인, 절도죄 처벌 방어로 불송치 결정

결과 불송치

조회수 30

[절도죄 처벌방어] 무인 점포 가게에서 절도죄로 고소 당한 의뢰인, 절도죄 처벌 방어로 불송치 결정

절도죄 처벌 방어를 위해 찾아온 의뢰인

절도죄 처벌 방어를 위해 찾아온 의뢰인은 무인 점포 가게의 기계 버튼을 잘못 눌러 절도죄 고소를 당한 상황이었습니다.

의뢰인은 무인 점포를 자주 이용하는 고객이었으며 집 앞에 새로 생긴 무인 점포 가게에 방문해 물건을 구매하고 현금으로 결제 후 영수증 출력 버튼이라고 착각하고 결제취소 버튼을 눌렀습니다.

의뢰인은 버튼을 잘못 누른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채 이미 물건값을 치뤘다고 착각해 가게를 나가려고 할 때, 무인 점포 가게 사장이 상황을 오해하여 의뢰인을 절도 혐의로 신고해 현행범으로 체포되었습니다.

절도죄 처벌 방어를 위한 전문변호사의 조력

법무법인 대륜은 의뢰인과의 면밀한 상담을 통해 절도죄 관련 사건 경험이 풍부한 전문변호사팀을 구성하였습니다.

■ 피의자가 수사과정에서 본인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소명한 점

■ 피해액이 불명하고 경미한 점

■ 피해자의 처벌불원의사가 있다는 점

대륜의 전문변호사팀은 피의자가 수사과정에서 본인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소명한 점, 피해액이 불명하고 경미한 점, 피해자의 처벌불원의사가 있다는 점을 주장하였습니다.

절도죄 처벌 방어 성공, 불송치 결정

경찰은 대륜의 주장을 받아들여 절도죄 사건 불송치 결정을 내렸습니다.

의뢰인은 처벌 방어를 위해 애써준 전문변호사팀에게 여러 차례 감사인사를 전해오셨으며, 다시는 이런 실수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위 의뢰인처럼 절도죄와 관련된 고민이 있으시다면, 법무법인 대륜의 전문변호사를 찾아오셔서 상담 받아보시길 바랍니다.

상황별 전문변호사 TIP

금융전문변호사의 다양한 법률 지식과 정보를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