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여금반환청구소송 승소] 민사소송변호사, 망인의 금전 거래 확인 어렵다며 원고 청구 기각

결과 승소

조회수 103

의뢰인은 망인의 형입니다. 원고는 망인에게 5,000만 원을 빌려주었다고 주장하는 자입니다. 망인은 원고의 명의로 대출을 받았습니다. 원고는 망인에게 금전을 대여하고 받지 못하였다며, 상속인인 의뢰인이 이를 변제하여야 한다고 대여금반환청구소송을 제기하였습니다.

망인의 금전거래 관련 대여금반환청구소송

의뢰인은 망인의 형입니다. 원고는 망인에게 5,000만 원을 빌려주었다고 주장하는 자입니다. 망인은 원고의 명의로 대출을 받았습니다.

원고는 망인에게 금전을 대여하고 받지 못하였다며, 상속인인 의뢰인이 이를 변제하여야 한다고 대여금반환청구소송을 제기하였습니다.

원고와 망인의 대여금 거래에 대해 들은 바 없었던 의뢰인은 대출금을 갚는 목적인 줄 알고 원고에게 대출금에 달하는 돈을 지급하였는데요.

대여금반환청구소송에 황당한 의뢰인은 이에 대응하기 위해 법무법인 대륜 민사소송변호사에게 조력을 요청하셨습니다.

민사소송변호사 “원고 증거로는 금전대여 확인 어려워”

법무법인 대륜은 의뢰인과의 면밀한 소통을 통해 대여금반환청구소송 경험이 풍부한 3인 이상 전문가로 이뤄진 민사소송변호사 팀을 구성하였습니다.

■ 원고가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망인이 금전을 차용하고 변제하지 못한 것을 확인하기 어려움

■ 피고가 대출금으로 알고 지급한 돈은 부당이득금에 해당하므로 반환하여야 함

■ 피고는 대출금을 모두 변제하였으므로, 채무를 부담하고 있지 않음

민사소송변호사 팀은 원고가 제출한 증거자료를 기반으로 상세하게 반박하며, 부당이득금을 반환하여야 한다고 적극 주장하였습니다.

원고 청구 기각, 부당이득금 청구 성공

법원은 법무법인 대륜의 주장을 받아들여 ‘원고는 피고에게 부당이득금 및 이에 대하여 해당기간 연 5%의, 그 다음날부터 갚는 날까지는 연 12%의 각 비율로 계산한 돈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원고의 본소 청구를 기각한다는 판결까지 받으며 대여금반환청구소송에서 전부 승소를 이루어냈습니다.

만약 위 사례와 비슷한 상황으로 곤란을 겪고 계신다면 언제든 법무법인 대륜 민사소송변호사에게 의뢰해 주시길 바랍니다.

상황별 전문변호사 TIP

금융전문변호사의 다양한 법률 지식과 정보를 제공합니다.